Inhan Kim
& Recent News

Recent News

[2022] “제주서 ‘넷제로’ 시작하자” 탄소중립실천포럼 26~27일 개최

비회원
2022-10-05
조회수 150

제주도가 민간과 손을 잡고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행보에 속도를 가하고 있다.

제주도와 탄소중립실천연합은 26일 오후 2시 개회식을 시작으로 27일까지 제주난타호텔과 이호해수욕장 일대에서 ‘제1회 넷제로(Net Zero) 달성을 위한 시민사회와 탄소중립실천연합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넷제로’는 온실가스의 배출량과 흡수량을 같게 해 순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을 뜻한다.

포럼 첫날인 26일에는 오홍식 탄소중립실천연합 이사장의 ‘지구를 위한 약속-탄소중립실천에서부터’기조강연을 비롯해 로저 셰퍼드 하이크코리아 대표, 김석구 주식회사 공간정보 대표의 주제발표 등이 마련됐다.

윤승준 서울대 교수, 박우량 신안군수, 김인한 경희대 교수, 운영석 땅끝황토친환경 대표, 노계호 전 서울특별시농수산식품공사 강서지사장, 김대경 아시아개발은행 에너지 컨설턴트, 윤충호 엔에프씨생명과학 대표 등이 한 자리에 모여 탄소중립을 위한 논의도 이어간다.

27일에는 바다정화 봉사활동을 진행한다.

오영훈 제주지사는 이날 포럼 개회식에 참석해 “최근 중부지역의 기록적인 폭우와 유럽의 500년 만의 가뭄 현상을 보면 탄소중립을 실천해야 하는 절대적인 상황에 놓여있음을 알수 있다”며 “제주도는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계획을 발표하고 2040 플라스틱 제로 아일랜드를 실천방안을 제시하며 노력중”이라고 밝혔다.

오 지사는 또 “제주를 대한민국 수소경제의 메카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수소 생산에서부터 저장, 운반, 충전과 관련된 기반 시설들을 준비하며 탄소중립 사회로 나가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주도는 올해를 수소경제 원년으로 정하고 재생에너지를 이용한 그린수소 생산·충전 인프라 구축, 수소차 도입 운영 등 수소경제 전 주기에 걸친 생태계 구축 사업을 추진 중이다.



박미라 기자 mrpark@kyunghyang.com

https://n.news.naver.com/article/032/0003169173?lfrom=kakao

0 0